default_setNet1_2

전창곤 여수시의장 “2차 전시민 보편지원금 지급 절실”

기사승인 2021.10.07  15:45:40

공유
default_news_ad1

- 개회사 통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100% 지급 등 촉구

   

여수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에서 제외된 시민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고 제2차 전 시민 보편지원금 지급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은 7일 제214회 임시회 개회사에서 “위기 상황의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해 선제적이고 과감한 지원 대책이 절실한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장은 또 “많은 지자체에서 코로나 극복과 시민 생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지방재정을 집중 투입하고 있다”며 “특히 전 시민에게 지급되는 보편지원금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지급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의 경우 소득수준에 따른 선별지급 결정으로 여수시에서는 4만2800여 명(인구 대비 15.3%)이 지급대상에서 제외돼 “상생을 위한 국민지원금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야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이같은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지자체의 사례를 들며 여수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기도 했으며 전 의장은 경기도와 충남도는 도와 시·군이 일정비율을 분담해 도민 100%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고 삼척시와 제천시  남원시  단양군 화순군 또한 자체 재원으로 전 시민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지원금과 별도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사례도 있어 광양시의 경우 1차 20만 원·2차 25만 원 영암군은 1차 10만 원·2차 10만 원·3차 15만 원의 지급을 완료했다.  

전 의장은 이날 6일 지방공무원법과 지방공무원 교육훈련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것에 대해 환영의 뜻도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전면 개정된 지방자치법의 후속조치 성격으로 지방의회 의장에게 소속 공무원의 임용권이 부여된 것과 관련해 지방의회 자체적으로 인사위원회를 운영할 수 있게 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전 의장은 “지방의회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하는 장치가 마련된 만큼 앞으로 지방자치 발전과 시정부에 대한 감시라는 본연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영춘 기자 i-wbc@daum.net

<저작권자 © WBC복지TV전남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