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흑산도 문화관광시설 확충해 관광 활성화

기사승인 2021.08.31  08:50:13

공유
default_news_ad1

- 30일 문화관광호텔․새조각공원 리모델링 재개장

   

전라남도는 30일 신안 흑산도에서 흑산문화관광호텔과 새조각공원 개장식을 열고 흑산도 관광 활성화에 본격 나섰다.

흑산문화관광호텔 개장식은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희중 천주교 광주대교구 대주교 박우량 신안군수 조현래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 마을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 지사는 “흑산도는 다양한 천주교 역사유적지 아름다운 다도해 풍광과 어우러진 일주도로 등 풍부한 문화관광자원이 있다”며 “흑산도 관광 활성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흑산도를 우리나라 대표 다도해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흑산문화관광호텔은 전남도와 신안군이 흑산도 관광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사업비 31억 원을 투입 기존 흑산가족호텔을 전면 개·보수해 새롭게 개장했다.

천주교 광주대교구에서 운영  천주교 신도 연수공간(피정의 집)과 관광객을 위한 숙박·회의·편의시설로 활용하고 종교시설 이용자뿐만 아니라 일반 관광객을 위한 머무는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흑산새조각공원은 2014년 개장했으나 시설이 노후해 국비 등 6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새 조형물을 보완하는 등 대대적 리모델링을 거쳐 이번에 재개장했다.

공원에는 자연괴석 75점과 야생화 27종  아프리카 짐바브웨 쇼나의 새 조각 300여 점 등 세계 20여 나라의 철새를 활용한 조형물과 함께 분수 2개소 전시선박 3척, 주차장 등 시설도 확충했으며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편의시설을 제공할 예정이다.

새조각공원에 위치한 새조각박물관은 당초 어촌마을 종합안내소로 이용하던 건물로 국비 등 2억 6천만 원을 들여 연면적 300㎡의 전시관과 수장고를 갖춘 박물관으로 개관했다.

철새도래지로 유명한 흑산도의 특성을 살려 미국 유명 철새목각 제작업체인 버드허그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동박새 목각 60점을 비롯해 철새표본 250여 점을 전시하고 있다.

국가등록문화재인 흑산성당과 신유박해에 따른 정약전 유배지 등 천주교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활성화 사업을 추진하는 전남도와 신안군은 오는 2023년까지 ‘정약전 평화의 길 조성(55억 원) 흑산 성모공원 조성(40억 원) 흑산성당 및 성모중학교 보수(50억 원) 사업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민재 기자 i-wbc@hanmail.net

<저작권자 © WBC복지TV전남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