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목욕장‧체육시설 등 진단검사 행정명령

기사승인 2021.08.05  14:42:44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대상 의무화…감염 확산 선제 대응

   

전라남도는 도내 목욕장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5일 발동했다.

최근 전국적으로 목욕장 피트니스 등 생활체육시설에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에서도 사우나 요가센터 등에서 집단감염 발생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이번 행정명령은 다중이용시설로부터 확산될 수 있는 집단 감염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이에 도내 목욕장  체육시설  외국인 고용사업장  근해어업 출항전 선박 등 내외국인을 포함해 모든 종사자는 22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주 1회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시군‧유관기관과 합동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면서 감염 확산을 사전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목욕장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되고 있어 도민의 감염 우려가 크다”며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진단검사 와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더욱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순상 기자 feel6650@naver.com

<저작권자 © WBC복지TV전남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