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시, ‘치매안심마을’ 4호로 월호동 선정

기사승인 2020.07.10  17:58:32

공유
default_news_ad1

- 7개 기관과 협약 체결, 통장‧노인회장 등 기억지킴이 위촉

   

여수시가 지난 8일 월호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이날 주민설명회 및 협약식을 시작으로 치매인식개선 교육  치매선별검사 전수조사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 치매파트너교육 치매극복선도단체 양성 치매예방프로그램 운영 등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도움을 주는 실질적인 서비스를 지원한다.

여수시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게 영위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치매안심마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소라면을 시작으로  한려동(2018년)  서강동(2019년)에 이어 올해 월호동을 지정했다.

도서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마을 최초로 섬을 포함하고 있는 월호동을 우선 선정했으며 현재 100명의 치매환자가 등록돼 있다.

여수시는 이날 월호동주민센터  여수신월초등학교  경호초등학교  봉산파출소  여수사랑의원  구봉새마을금고  농협국동지점 등 7개 월호동 주요기관과 협약서를 작성하고 통장단‧노인회장단‧부녀회장 등을 기억지킴이로 위촉했다.

박삼숙 월호동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치매가 있어도 마음 놓고 지내실 수 있도록 치매안심센터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영 기자 i-wbc@hanmail.net

<저작권자 © WBC복지TV전남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