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호남권 하나 돼 ‘방사광가속기’ 유치 결의 다져

기사승인 2020.04.09  15:31:15

공유
default_news_ad1

- 9일 광주서 유치위 공식 출범…전방위 유치활동 대대적 전개

전라북도와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등 호남권이 1조 원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똘똘 뭉쳐 전방위 유치활동에 나선다.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위원회는 9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도중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이사장  박동욱 전 한국광기술원장 등이 등이 참석해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결의문을 발표하는 등 방사광가속기 유치 다지기에 나섰다.

호남권 유치위원회는 호남권 3개 광역단체장과  현역 국회의원  언론사 대표  향우회장  대학 총장  상공회의소 회장  기업체 대표  과학기술 관련 국책연구기관장 등 200여 명으로 구성됐다.

공동위원장은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  우윤근 전 주러시아대사  김도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이사장  박동욱 전 한국광기술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맡는다.

유치활동을 실질적으로 주도할 집행위원장은 양문식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 전북지역연합회장  최용국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 광주전남지역연합회장  박기영 순천대학교 대학원장  범희승 아시아 핵의학 협력회의 의장이 나선다.

호남권 유치위원회는 방사광가속기 부지 확정시까지 호남권 유치 의지 역량 결집을 위해 유치 당위성에 대한 대국민․대정부 홍보를 강화하고, 민간차원의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치게 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날 “노벨상을 배출할 수 있는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과학계와 호남권 600만 시․도민들이 똘똘 뭉쳐 성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유치위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호남이 국가 발전을 선도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끄는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천 기자 i-wbc@hanmail.net

<저작권자 © WBC복지TV전남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